개강이 슬픈 일기

 

 

 

 

평소였더라면 분주히 강의실 돌아다니면서 수업 듣고 동아리 모임 나갈 생각에 들떴겠지만...

온라인 개강은 사람을 굉장히 심란케 한다........ 개강하지 마요....

심지어 마케팅 관리는 벌써 9월 30일까지가 데드라인인 과제도 나왔음

 

 

 


 

 

 

 

 

 

 

 

 

또 또 또 어떤 바보가 겨라고 썼지... 아오 답답해 너 이 책 읽지 마!!

 

 

 

 

 

 

 

 

 

 

올해는 50권 읽기를 목표로 잡았는데 벌써 목표를 달성했다.

좀 더 높여 잡을까 하다가 앞으로 남은 기간동안 목표 이상으로 얼마나 더 읽을지가 궁금해서 그냥 놔뒀다.

 

 

 

+) 체공녀 강주룡은 기대에는 못 미치는 소설이었다. 강주룡이 각성하고 성장하는 서사가 내가 보기엔 턱없이 부족해 보였고 전체적으로 황정민이 주연으로 나오는 식상한 영화 보는 느낌이었다. 그래도 고등학교 때 처음 강주룡이라는 인물을 알게 되었던 날만큼 그의 인생은 내 가슴을 몹시 벅차게 했고 (솔직히 일제 강점기 때 항일운동이나 노동쟁의 이야기 들으면 가슴 뛰고 눈물 나잖아요...) 이 책이 매체에서 한국 근현대사 속 여성 인물을 더 많이 비추는 계기가 되었으면 좋겠다. 영화 야구소녀도 사실은 클리셰 범벅이지만 그 존재만으로도 충분히 가치가 있는 것처럼!

 

 

 


 

 

 

 

 

 

 

 

 

아무튼... 이번학기... 회계강의 2개 병행에 점수 촘촘하다는 전필 하나 + 잡지 편집 시작 + 싸강이라 굉장히 고단할 듯하지만... 또 잘 버텨봅시다...

+) 간만에 이틀 연속 운동 빡세게 하고 나니까 몸이 힘들어서 방광염이 또 도졌다. 정말로 힘내자..

'일기 > 2017 -' 카테고리의 다른 글

a+  (0) 2020.09.23
온 우주가 나를 가로막으려 들었다?  (0) 2020.09.19
개강이 슬픈 일기  (0) 2020.08.29
환멸찬 날들과 그렇지 않은 날들  (0) 2020.08.22
200716-200730  (0) 2020.07.31
dolor y gloria  (0) 2020.07.02
태그 ,
yunicor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