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월도 벌써 절반이 지났고

일기/2017 - 2019. 11. 17. 12:07

 

 

여행과 지리 과제로 세계일주 계획을 짜야 하는데 참신함을 어필하고 싶어서...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ex: 빌리 홀리데이, 시드 배릿, 에이미 와인하우스)의 무덤을 방문하기로 계획했는데 과제 유의사항 다시 확인해 보니까 아무래도 유기성이 너무 떨어지는 것 같아서 관뒀다. 지금은 좋아하는 동화 작가들을 기리는 미술관이나 문학관을 방문하는 걸로 계획을 바꿨고 마음 같아선 핀란드의 무민 월드를 너무나도 방문하고 싶은데 여긴 꼬맹이들이 가는 테마파크 같아서... 슬푸다... 

 

 

 

 

*

 

 

 

 

 

 

 

 

바탕화면이 맘에 드는 게 없어서 하루에도 몇 번씩 바꿔대다가 드디어 마음에 드는 걸 찾아냈다. 여우 너무 좋아...!

잠금화면도 프란시스 하에서 빌어먹을 세상 따위로 바꿨음

 

 

 

 

*

 

 

 

 

 

 

 

 

정문 앞 중국집에 가서 머뭇머뭇 탕볶밥을 시켜먹었고 다 먹은 담엔 또 식후땡은 코커스♬를 내적으로 흥얼대면서 코커스를 사마셨다.

 

 

 

 

*

 

 

 

 

 

 

 

 

 

 

벌써 학교에 신입생이 슬슬 유입되기 시작했더라.... 올해 수능날에도 괜히 내가 다 마음이 헛헛했는데 스리슬쩍 나타나는 새싹들을 보면서 기분이 더 묘해졌다.

 

 

 

 

*

 

 

 

금요일에 동아리 mt가서 평소보다 술을 많이 마셨다. 그동안은 마셔봐야 이슬톡톡 한 병 친구들 여럿이랑 나눠먹거나 칵테일 한 잔 마시는 정도가 다였더니 청하 반 병 조금 안 되게 마시고도 금세 취해서 개흥분 상태가 되었다. 사정상 하루 묵지 않고 나는 저녁만 먹은 다음에 곧바로 자리를 떴는데 집 돌아오는 내내 아빠 옆에서 헛소리했다. ㅋㅋㅋㅋㅋㅋ

 

 

 

 

*

 

 

 

슬슬 과제 기한이 다가오고 있는데 의욕이 생기질 않는다. 특히 소논문은 다음주부터 시작하면 데드라인이 한 달도 채 남지 않은 상태에서 시험공부 할 시간까지 쪼개서 써야 할 것이 뻔한데.... 그냥 너무 쓰기 싫어....ㅠㅠ

 

 

 

 

*

 

 

 

 

 

갑자기 스피벳 원서를 읽어보고 싶어져서 알라딘에서 곧장 주문했다. 초딩 때 스피벳 국내 번역본이랑 원서 표지 비교한 글을 올린 적도 있었는데 그 링크는 너무 부끄러워서 차마 못 걸겠곸ㅋㅋㅋㅋ 아무튼 9년만에 원서를 실물로 영접해보니 너무나도 영롱해서 감동적이었다.... 원서는 보니까 출판사명이나 책 초판일에도 스피벳이 낙서를 한 것처럼 디자인을 해놨던데 번역본은 이런 걸 싹 없애버리고 굳이 뱀발을 더해서 챕터별로 소제목을 더했더라.

사실 지금 김승옥 문학상 수상집+방각본 살인사건+킨들에서 산 영어책들+기타 등등부터 해치우는 게 시급한데 자꾸만 읽어야 할 것들은 까맣게 잊고 순간 순간 읽고 싶어진 책들만 사서 쌓아두고 있으니 큰일이다. (스피벳 사고 난 뒤에도 ㄸ 또 읽고 싶은 책들 생겨서 리스트 만드는 중임...)  

 

 

 

*

 

 

이옥섭 감독님에게 입덕했다... 메기 이후로 걸스온탑도 유튜브에서 봤는데 독특한 연출에서 묻어나오는 감성이 정말 좋다. 방구석 1열 생전 안 보다가 다음주 껀 꼭 본방사수하기로 마음먹음

'일기 > 2017 -' 카테고리의 다른 글

The Bottomless Hole  (0) 2019.11.24
11월도 벌써 절반이 지났고  (0) 2019.11.17
교수님 제가 싫으시면 싫다고 차라리 말을 해주세요...  (0) 2019.11.10
시험이 끝나고 텅텅이가 되었다.  (0) 2019.11.03
deny me and be doomed~  (0) 2019.10.21
하하!  (0) 2019.10.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