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일 기간이 끝났음에도 경통 중간고사 끝나고 심란해서 시작했다가 3일 내내 두문불출하고 이것만 했다...

여름방학은 독서와 영화로 알차게 보내려 했으나 그냥 이것만 죙일 하는게 이제 내 방학 목표가 되어벌임,,,

 

 

 

 

 

 

오늘 다시 계절학기 들으러 학교 가는데 게임하고 싶어서 돌아버리는 줄 알았음

수업 내내 이 장면과 같은 증세를 보였고 트레인스포팅이 엄청난 띵작이라는 것을 다시금 느꼈다. 금단증상을 이렇게나 잘 표현한 영화는 트레인스포팅 외엔 없다.

'Diary > 2017 -'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생...  (0) 2019.07.27
스듀 팡인이 되었다....  (0) 2019.07.15
여름은 사람을 지치게 한다 (190627 - 190710)  (0) 2019.07.10
종강 직후의 삶  (0) 2019.06.21
종강 직전의 삶  (0) 2019.06.10
190603-190608  (0) 2019.06.09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