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nna and the French Kiss / Stephanie Perkins

2019.01.27 00:10



하....... 주인공이 너무 노답이어서 할말을 잃었다. 이 남자 저 남자한테 다 집적거리면서 (심지어 여친 있는 남자한테 지가 먼저 흑심품고는 그 여친을 자기 싫어한다는 이유로 나쁜년 취급함), 영화 평론가가 꿈이면서 프랑스가 영화의 나라라는 걸 전혀 모르고(보통 영화광이라면 프랑스 누벨바그는 아는 수준을 넘어서 지나칠 정도로 찬양하는 게 정상 아닌가? 게다가 기껏 프랑스까지 와서 미국 영화만 줄창 보고 있다) 라틴어와 프랑스어조차도 구별을 하지 못하는 일자무식 주인공이라니... 프랑스 와서 미국은 미개한 나라얌~ 미국인인거 들키기 싫엉! 난 유학오기 싫었어ㅠㅠ 아빠가 보낸건뎀... 다시 미국와보니까 미국애들 너어무 미개하다...ㅎ 이 지럴(넷상에선 절대 욕을 쓰지 않지만 이놈에겐... 지럴이란 표현밖엔 쓸수가 없다)을 하고 있어서 꼴뵈기 싫어 죽을 뻔했다. 남주가 선물로 책 사줬는데 어차피 다음 학기 수업 때 배우는데 뭐하러 읽어?ㅎㅎ 라고 하는거 보고 완전히 정내미 떨어짐. 예의도 없거니와 수업에서 다루는 작품 미리 읽는 게 얼마나 도움이 되는지조차도 모르는 돌대가리다.

남주인 세인트 클레어도 형편없는 작자다. 전형적인 소프트보이 냄새를 풀풀 풍기면서 주변 여자들한테 상처란 상처는 다 준다. 가장 최악인 건 그에게서 작가가 미국인들의 판타지를 너무 맞춰주려다 무리수를 둔 티가 역력하다는 점이다. 프랑스+미국 혼혈이라 프랑스식 이름을 가진 미국인이지만 영국에서 유년 시절을 보내서 브리티쉬 악센트를 가진 남주임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세계서열 0위에 키스를 최대 5시간씩 할 줄 안다는 존나쎄가 떠오르는 건 기분탓이겠지... 

댈러웨이 부인 읽다가 간만에 가벼운 것 읽고 싶어서 고른 소설이었는데 등장인물들이 여지껏 본 소설을 통틀어서 가장 쓰레기였다. 트와일라잇 주인공들은 이들에 비하면 정말 신사 숙녀들이 따로 없다. 보는 내내 안 본 눈을 사고 싶었다!

처음엔 그냥 브라이즈헤드 리비지티드를 먼저 살 걸 그랬나 순간의 충동구매를 후회하기도 했는데, 어차피 댈러웨이 부인으로 머리 복잡해진 상태에서 중간에 한 번 가벼운 소설로 쉬어가는 것도 나쁘진 않은 선택이었다. 다만 굳이 이 책이었어야 하나? 싶은 회의감은 사라지질 않는다. 골텅텅 부르주아 친구들의 이야기... 하나도 궁금하지 않아. 귀여니 소설을 돈주고 사본 기분이다. 2010년대에 이런 여성 캐릭터가 등장할 수 있다는 게 믿기지가 않는다.

영화 미드나잇 인 파리도 밉살맞기 그지없는 주인공 나와서 너무 짜증났는데, 아무래도 파리 시청에서 직접 나서서 아무나 그들의 도시를 배경으로 멍청한 작품을 만들지 못하도록 해야 할 것 같다.

그러고 보니 좋은 책들은 그냥 좋기 때문에 이렇게 길게 감상평을 쓴 적이 없었는데 냄비받침 책은 욕할게 하도 많아서 줄줄이 넋두리하는 것마냥 쓰게 된다.

그러니까 로맨스 소설 찾는 사람들은 이거 제발 읽지 말고(읽다가 트라우마가 생기는 수가 있다!) 그냥 'Eleanor & Park'이나 '전망 좋은 방'을 읽어라... 제발...!




보통은 밑줄친 문장 먼저 소개를 하고 평을 적는데 이건 주인공 욕을 너무 많이 한데다 밑줄도 죄다 주인공 비난받아 마땅할 짓들에만 쳐놔서ㅋㅋㅋ 바로 밑에서부터 내가 주인공들을 극혐해 마지않았던 이유를 소개하겠다.


They’ve teased me all week, because I’ve avoided anything that requires ordering. I’ve made excuses (“I’m allergic to beef”, “Nothing tastes better than bread”, “Ravioli is overrated”), but I can’t avoid it for ever.


대체 유학와서 프랑스어 못 한다고 굶는 건 무엇...? 정 안되면 바디 랭귀지로 먹고 싶은 거 가리켜도 되잖아.


I just hope Bridge didn’t make me sound too desperate, despite my longing for Toph to email me. (...) And even though he doesn’t mean it like I-want-to-leave-my-girlfriend-and-start-dating-you cute, something flickers inside of me.


고향에 있는 썸남한테 계속 집착하면서도 그와중에 프랑스에서 얼빠짓을 하고 있다.

그리고 썸남이랑 잘 안 풀리자마자 난 세인트 클레어를 사랑하고 있었어! 라고 하는데... 껄껄껄...



For instance, my bedspread. “Yeah, I know that’s what it means. But how did you know?” “Tout pourvoir. It’s French.” Excellent. The Oliphant clan motto, drilled into my head since infancy, turns out to be in FRENCH, and I didn’t even know it. Thanks, Grandad. As if I didn’t already look like a moron. But how was I supposed to know a Scottish motto would be in French?


유럽어족 언어 조금만 배워보면 모르는 언어라도 대충 봤을 때 어느 나라 언어인지 어느 정도 감은 잡을 수 있는데... 영어 쓰는 나라 국민인 안나는 라틴어와 프랑스어도 구분할 줄 모른다.


Last summer Toph started a punk band, the Penny Dreadfuls.


이건 그냥 개취지만... 밴드 이름도 핵구림. 



“An American with an English accent. Isn’t that, like, twice as much for the French to hate?” St. Clair rolls his eyes. “You ought to stop listening to stereotypes and start forming your own opinions.”
(....) “I just felt, you know, stupid for a while. Like one of those lame American tourists with the white sneakers and the cameras around their necks? So he bought it for me, so I wouldn’t feel…embarrassed. American.”
(...) but the differences between Americans and Parisians are shocking. I’m ashamed to see my country the way the French must see us. Couldn’t these people have at least brushed their hair before leaving their houses?


자국혐오를 도무지 멈출 줄을 모른다. 



I wish for the thing that is best for me.


소원조차도 등신 같은 소원을 빌고 있다.

안나의 인생 자체가 남자 쫓아다니는 것밖에 없어서 소원을 빌려 해도 빌 게 딱히 없다.



“And I was under the impression that you were some kind of cinema junkie.” “What? Know what?” St. Clair gestures around in an exaggerated circle, clearly loving this. “Paris…is the film appreciation…capital…of the world.” I stop dead. “You’re kidding.” “I’m not. You’ll never find a city that loves film more. There are hundreds, maybe even thousands, of theatres here.” My heart feels like it’s falling inside my chest. I’m dizzy. It can’t be true. “More than a dozen in our neighbourhood alone.” “What?” “You honestly didn’t notice?” “No, I didn’t notice! How come no one told me?” I mean, this should have been mentioned Day One, Life Skills Seminars. This is very important information here! We resume walking, and my head strains in every direction to read the posters and marquees. Please be in English. Please be in English. Please be in English. 


(할말하않)


To my amazement, Ellie breaks into an ear-to-ear smile. Oddly enough, it’s this moment I realize that despite her husky voice and Parisian attire, she’s sort of…plain. But friendly-looking. That still doesn’t mean I like her.


자기가 꼬리치던 남주 여친을 지 싫어하는 티 내니까 인성 쓰레기 취급한다.

본인도 남친한테 다른 여자애가 들이대면 질색할거면서. 


Like last week in physics when Amanda called me la moufette in a nasty way and held her nose as I walked by her desk, St. Clair told her to “bugger off” and threw tiny wads of paper into her hair for the rest of class.


세인트 클레어는 런던에서 자라서 욕도 sod off, shite, bugger off, wanker 같은 영국식 욕을 쓴다ㅋㅋㅋㅋㅋ 



And is it my imagination, or is his hair more dishevelled than usual? The thought of St. Clair and Ellie doing – things – makes me more jealous than I care to admit. Toph and I email, but the messages have never been more than friendly. I don’t know if this means he’s still interested or if it means he’s not, but I do know that emailing is not the same as kissing. Or things.


진짜... 안나 너무 이기적이라고...


“You don’t understand,” she said, when I’d asked why she hadn’t finished it yet. “Brown turns away eighty per cent of its applicants.” But I doubt she’ll have any problems. She hasn’t received less than an A on anything this year, and the majority were perfect scores.


경쟁 치열한 대학에 지원하는 친구의 심정을 전혀 이해하지 못함;;; 쟁쟁한 애들만 지원하니까 A만 받고도 불안해하는거잖어;; 아니 너무 답답;;;


“Yup. The Texas Chain Saw Massacre. You know, to get into the holiday spirit.” Halloween is this weekend, but I haven’t seen any decorations here. That must be an American thing.


역시나 세상은 다 미국 중심으로 흘러간다!라고 철석같이 믿고 있는 나쁜 미국인의 전형을 보여준다. 


Beautiful. He called me beautiful! But wait. I don’t like Dave. Do I like Dave?


그와중에 썸남+유학와서 짝사랑하는 애+한명 더 좋아하고 있다. 정신분열 오기 일보직전일듯.



He needs the familiar right now, and Ellie is familiar. I’ve been thinking about the familiar, too. I miss Toph again. 

(...) And then – just like that – Dave leans over, and we’re kissing. I. Am kissing. Dave Higgenbaum. And it’s…nice.


안나는 세 남자를 동시에 사랑하느라 점점 미쳐간다.


“Emily Zola. That’s only the second woman I’ve seen down here. What’s up with that?” But before St. Clair can answer, the grating voice says, “It’s Émile.” We turn around to find a smug guy in a Euro Disney sweatshirt. “Émile Zola is a man.”


여기서 지적질한 남자를 엄청 못되먹은 인간으로 묘사해 놓는데, 뭐 내가 봐도 좀 재수없는 관광객이긴 했다만 안나랑 세인트 클레어가 충분히 민폐짓을 벌이고 있었을 뿐만 아니라 무식인증까지 해서 그의 심정이 이해가 가긴 했다. 에밀리 졸라라니...

아마도 안나는 살면서 읽은 책이 열 권을 넘지 않을 거다.



“You’ve seen the way men look at you, right?” he continues. “If they’re looking, it’s because I keep making a fool of myself.” I hold up my scraped hands. “That guy over there is checking you out right now.” “Wha—?” I turn to find a young man with long dark hair staring. “Why is he looking at me?” “I expect he likes what he sees.” I flush, and he keeps talking. “In Paris, it’s common to acknowledge someone attractive. The French don’t avert their gaze like other cultures do. Haven’t you noticed?”


작가가 안나에게 메리 수 보정을 시전하고 있다.



But he turns to me. “Have you had a chance to look at that poetry book I got you?” I’m so surprised, it takes a moment to answer. “Uh, no. We don’t have to read it until next semester, right?”


진짜 짜증난다고밖엔 할 말이 없는 인물이다.


We’re going to miss our flight. We’re going to miss it, and it’s my fault. And who knows when the next plane will leave, and we’ll be stuck here all day, and I’ll never make it in time for Bridge and Toph’s show. And St. Clair’s mom will cry when she has to go to the hospital without him for her first round of internal radiation, because he’ll be stuck in an airport on the other side of the world, and it’s ALL. MY. FAULT.


그렇게 미안하면 그냥 세인트 클레어 먼저 가라고 하지 애꿎게 다른 사람까지 비행기 놓치게 만들 작정을 하고 있다...


I’m jittery. It’s like the animatronic band from Chuck E. Cheese is throwing a jamboree in my stomach. I’ve always hated Chuck E. Cheese. Why am I thinking about Chuck E. Cheese?


이건 문체가 너무 짜증나서 밑줄친 부분. 아니, 그냥 Chuck E. Cheese를 한번 언급했으면 그 다음부터는 it이나 that으로 대체해도 되지 않나? 읽다가 숨이 찬다.


Étienne. My feet trip in three syllables. é-ti-enne, é-ti-enne, é-ti-enne. His name coats my tongue like melting chocolate. He is so beautiful, so perfect.


작가가 롤리타의 첫 문장을 따라해보려 했으나 처참하게 실패했다.


There’s only one thing I don’t love about him. Her. If I didn’t like Ellie before, it’s nothing compared to how I feel now. It doesn’t matter that I can count how many times we’ve met on one hand. It’s that first image, that’s what I can’t shake. Under the street lamp. Her fingers in his hair. Any time I’m alone, my mind wanders back to that night. (...) I fantasize about their break-up. How he could hurt her, and she could hurt him, and all of the ways I could hurt her back. I want to grab her Parisian-styled hair and yank it so hard it rips from her skull. I want to sink my claws into her eyeballs and scrape.
(...) “So what? We were just dancing. Who cares?” “Who cares? Ellie’s freaked out about you as it is! She hates it when we’re together, and now she’ll think something’s going on—” “She hates me?” I’m confused. What did I do to her? I haven’t even seen her in months.


내가 안나를 싫어하는 이유가 명확하게 드러나는 부분이다.


I’m in a short skirt. It’s the first time I’ve worn one here, but my birthday feels like the appropriate occasion. “Woo, Anna!” Rashmi fake-adjusts her glasses. “Why do you hide those things?” Étienne is staring at my legs. I tuck my coat around myself self-consciously, and he startles and bumps into Rashmi. Maybe she’s right. Maybe I should wear skirts more often.


남자들 보여주려고 옷 입는 것 정말 극혐이다. 저러다간 속옷만 입고 외출할 기세.


The detention was divided unfairly because I refused to tell her what Amanda said. Because I hate that word. Like being gay is something to be ashamed of. Like because Mer likes sports, it automatically makes her a lesbian.


이거 읽고 진짜 화나서 미칠 뻔했다. 아니 지가 게이라는 표현이 듣기 싫다고 라이벌이 자기 친구보고 게이 같다고 욕한 걸 숨긴다니... 정말로 친구를 생각한다면 무슨 상황인지 선생한테 똑바로 알려야 하는 게 아닌가.


“I cheated on her every day. In my mind, I thought of you in ways I shouldn’t have, again and again. She was nothing compared to you. I’ve never felt this way about anybody before—”


우웩. 세인트 클레어는 결말에 와서 쓰레기 인증을 제대로 한다.



+) 굿리드의 최대 단점이 YA장르의 평점은 신뢰할 수가 없다는 것이다. 아무리 불쏘시개 수준의 이야기래도 평균 4점대가 훌쩍 넘는 책들이 판을 쳐서 리뷰를 꼼꼼하게 읽어보질 않으면 책 사고 나서 후회하는 수가 있다. (보통 호평은 이성을 잃은 찬양론일 확률이 크기 때문에 별점을 짜게 준 리뷰를 읽는 게 도움이 된다. 이런이런 점에선 나쁘지 않았는데 이런 부분이 너무 별로였다, 이런 식으로 꼼꼼하게 분석한 글이 많기 때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