데드 맨 (Dead Man, 1995)

영화2018.07.19 17:37


이기팝 나온대서 언제 나오려나 되게 기대했는데 생각지도 못한 시점에 여장하고 나타나서 뿜었닼음ㅋㅋㅋㅋㅋㅋㅋ




최근 본 영화들 중 가장 난해했다. 결말까지 보고 나서도 의문은 하나도 풀리지 않고 오히려 더 혼란해졌지만 (오로지 온전하게 이해할 수 있는 건 제목뿐이다. 정말 제목 그대로 데드 맨들이 끊임없이 쏟아져 나옴) 그만큼 다 보고 나서도 어떤 내용이었는지 며칠을 생각하게끔 만들었다. 

핏빛 자오선처럼 서부 시대 백인들이 아메리카 원주민에게 가한 핍박을 비판하는 것이 메인 스토리였다!...기보다는 부수적 요소였던 것 같고, 짐 자무쉬가 윌리엄 블레이크의 시를 읽고 나서 느낀 감정을 그대로 표현한 영화가 아닐까 싶다. 윌리엄 블레이크의 시를 읽고 나서 다시 보면 쉽게 이해할 수 있을지도 모르겠단 생각을 했다. 지금 당장 봐서는 극중에서 주인공이 이미 초반부에 죽은 뒤 영혼이 떠도는 과정을 그린 것이거나 기차에서 꿈을 꾸는 것으로밖엔 해석이 되지 않는다. 

그나저나 조니 뎁... 오래전엔 이렇게 좋은 영화에도 자주 나왔는데 갈수록 망작만 골라 나오더니 이젠 쓰레기가 되어 버렸다...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백야 (White Nights, 1985)  (0) 2018.12.06
베를린 천사의 시 (Der Himmel über Berlin, 1987)  (0) 2018.11.22
데드 맨 (Dead Man, 1995)  (0) 2018.07.19
인생은 향기로워 (Life is Sweet, 1990)  (0) 2018.06.23
황무지 (Badlands, 1973)  (0) 2018.06.09
헤더스 (Heathers, 1988)  (0) 2018.02.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