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황무지 (Badlands, 1973)
  • 2018.06.09 23:58

  • 문라이즈 킹덤에서 춤추는 장면이 이 장면을 오마주한게 아닐까 싶음



    이번주 내내 잠을 설칠 정도로 스트레스가 쌓여 있었기 때문에.... 한동안 영화를 못 보다가 머리 식힐 겸 짬내서 봤다
    지금 하는 것 다 때려치고 야반도주해서 어디 섬이나 숲 같은데 숨어 살면 잠깐은 좋을지 몰라도 생존력 쪼렙인 나같은 사람은 참교육 당하곤 결국에는 다시 뛰쳐나올 거라는 생각을 한동안 자주 하곤 했는데 이 영화가 내 생각을 딱 정확하게 표현했음...

    동화같은 스토리를 한순간에 배신 때리는 냉정한 결말 때문에 기분이 더 우울해졌다.

    목적없는 일탈은 결국 허무하게 끝나버리는구나.


    그리고 찾아보니까 크라이테리온 디자인이 예쁘다.

    표지만 봐선 액션 많은 청춘물일 것 같은데 사실은 전혀 그렇지 않다는 게 함정ㅋㅋ


    '영화' 카테고리의 다른 글

    데드 맨 (Dead Man, 1995)  (0) 2018.07.19
    인생은 향기로워 (Life is Sweet, 1990)  (0) 2018.06.23
    황무지 (Badlands, 1973)  (0) 2018.06.09
    헤더스 (Heathers, 1988)  (0) 2018.02.15
    홀리 마운틴 (The Holy Mountain, 1973)  (0) 2017.11.29
    서브마린 (Submarine, 2010)  (0) 2017.11.03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