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aw (로우, 2016)

영화2017.08.09 00:20

여기서 좀 웃겼다
룸메 보다가 코피터진 것 같아섴ㅋㅋㅋㅋㅋㅋ



———

'블루 벨벳'처럼 사람들이 보기 불편하다는 영화들도 나름 잘 본다고 생각했는데 이건 정말... 보면서 토나올 것 같다는 생각을 하게 만든 영화는 생전 처음이다. 그렇다고 무턱대고 사람을 톱으로 썰고 이어붙이는 식의 B급 고어 영화도 아니고, 무척 잘 만든 영화다. 너무 징그러운데도 계속해서 주인공이 어떻게 미쳐가나 보고 싶게 만든다. 보통 공포영화의 결말은 '악령 퇴치' 아니면 '가족의 사랑', '새로운 희망' 뭐 이런 식상한 클리셰로 끝나고 마는데, 결말도 상당히 충격적이었다. 그 과정이 너무나도 괴악했기에 결말은 점잖게 보일 정도였지만, 이런 공포영화가 맺을 수 있는 마무리로서는 가장 세련되고 신선한 결말이 아니었나 싶다.
아무튼 정말 잘 만들었고, 정말 재밌는 영화지만 두 번 이상 보긴 힘들 영화다....

Raw (2016) dir. Julia Ducournau
2017. 08. 05 ~ 2017. 08. 07
★★★★